본문 바로가기
관심거리와 잡학사전/건강,운동

블루라이트 정말 유해하고 차단해야 하나?

by 주식은 주식이다 어떤오후 2020. 4. 28.


 블루라이터는 모니터, 스마트폰, 텔레비전 등에서 나오는 파란색 계열의 광원으로 좀 더 자세히 말하자면 380∼500nm 사이의 파장에 존재하는 파란색 계열의 빛을 말합니다.


 흔히 전자기기의 디스플레이에서 나오는 것이라 생각하지만 블루라이트는 말 그대로 파란 빛으로, 맑은 날의 청명한 하늘에서 산란되는 빛 역시 블루라이트입니다.



 이런 블루라이트에 오래 노출되면 눈의 피로를 가중시키고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며 심한 경우 눈 속의 망막이나 수정체에 손상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고, 늦게 스마트폰이나 PC, 텔레비전을 장시간 볼 경우 블루라이트로 인해 수면 유도 호르몬 분비(멜라토닌)가 저하돼 수면을 방해한다고 하는데요.



과연 블루라이트는 인체에 특히 눈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걸까요?



 2016년 네이처지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케임브리지대학에서 파란 하늘을 바라보는 것과 디스플레이에서 나오는 청색광에 노출되는 것을 비교 관찰하는 연구를 진행했는데, 디스플레이의 광이 눈 건강을 악화시킨다는 결과는 얻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를 근거로 사람은 오랜기간동안  태양에서 오는 자연광 아래에서 살아왔고 이 자연광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 수준에 비하면 디스플레이의 청색광은 매우 약하므로 눈에 별다른 이상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인데요.



 다만 블루라이트가 수면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것은 어느 정도 합의된 사안입니다.


 우리가 잠을 잘 때는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돼 수면을 유도하는데 우리가 강한 빛을 받으면 멜라토닌 분비가 억제됩니다.  당연히 블루라이트 같은 강한 빛은 멜라토닌이 제대로 분비되지 못하게 해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게 되는데요.


 결국 이런 부작용이 블루라이트 때문이라기 보다 야간에 밝은 빛에 노출되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이야기가 됩니다. 


자기 전에 스마트폰, 컴퓨터, 텔레비전, 태블릿 PC를 사용하지 말라는 것, 또 너무 오랜 시간 이런 디지털 기기를 보지 말라는 것은 블루라이트가 아닌 밝은 빛이 너무 가깝게 노출되어 눈을 피로하게 하거나 안구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이죠.


스마트폰의 경우 이에 대한 대책으로 나온 것이 바로 블루라이트 차단 필터인데 디스플레이의 청색광을 차단해 화면을 노란빛으로 바꾸는데 일부 연구에서는 노란빛도 블루라이트만큼이나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해 일주기 리듬을 교란하는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합니다. 


결국 어두운 곳에서 과도한 빛에 노출을 삼가하고 가능한 자기 전에 전자기기를 멀리 하는 것이 작은 도움이 될거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1

  • 아 수면의 질 때문에 차단해야 하는거였군요!! 자기전에 스마트폰 하면 안되는데 ㅠㅠ 그래도 정말 피곤하면 쓰러지듯이 잠이 들긴 하더라구요 ㅎㅎ
    답글